• 이메일
  • 로그인
  • 회원가입


 
 
전시명
창암 이삼만 탄생 250주년 특별전 "行雲流水, 구름가듯 물흐르듯"
전시기간
2020년07월15일 ~ 2020년09월13일 [지난전시]
전시장소
3층 기획전시실
주요 전시 이미지
 

창암 이삼만(1770~1847)은 전주출신의 서예가로 서울의 추사 김정희, 평양의 눌인 조광진과 함께 당대의 3대 명필로 꼽힙니다. 창암은 한양이 아닌 지방에서, 평생 글씨쓰기에만 전념하여 심오한 경지에 오른 명필입니다.

창암의 글씨는 구름 가듯 물 흐르듯 막힘이 없고 자연스러워 행운유수체行雲流水體라고 합니다. 창암은 원교 이광사에 이어 중국풍에서 벗어나 우리나라 고유의 글씨체인 동국진체東國眞體를 완성한 주역 중에 한분입니다.

오세창이 편찬한 근역서화징에 의하면, 창암은 베에다가 글씨 연습을 하고 검어지면 빨아서 다시 썼으며, 글씨를 잘 쓰려면 몸이 아파도 하루에 천자씩을 꼭 쓰고, 벼루 3개를 구멍 내야 한다고 하였습니다.

창암은 그의 말년에 제자 원규에게 주는 글에서, “서예의 높은 경지에 오르기 위해서는 남에게 거만하지 말고, 책을 많이 읽으며, 시를 많이 짓고 몸을 소중히 지켜라라고 하였습니다. ‘평생 글씨를 썼지만 획 하나 긋기가 이렇게 힘들구나 하고 탄식도 했습니다.

추사가 창암글씨를 보고 관솔불 냄새가 난다고 하였다는 말이 있습니다. 시골선비로 폄하한 것입니다. 하지만 추사가 제주도 귀향가면서 전주에 들러 창암의 글씨를 보고 감탄하였다고도 합니다.

창암의 글씨는 지역성을 담은 것입니다. 고관자제도 아니고, 서울의 대가에게도 직접 글씨를 배우지 않았지만, 지역성을 살려 자신만의 독창적 경지에 올랐습니다. 그래서 창암은 앞으로 더 빛이 나리라고 봅니다. 창암은 서예를 떠나서도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시사해주는 바가 큽니다.

이번 전시는 여러 기관들과 개인 소장자들이 창암 유묵을 내어 주셔서 가능했습니다. 서예를 전공하신 선생님들의 도움도 컸습니다. 도움주신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